HOME | TBS뉴스센터 | 지역사회 | 영상소식 | 인물/동정 | 고성소식 | 정치활동 | 문화관광 | 사설/칼럼 | 기업체소식 | 교육청소년 | 공지사항 | 기자수첩

지역사회

산양 ‘세포(가는개) 쟁이마을 어울림 한마당’ 성황

지역사회|입력 : 2020-11-19


- 전복 진상 폐단 없앤 정씨부인윤선지할머니선발

- 70~90대 마을할머니들의 민요, 3대가 함께한 우크렐라

- 가는개 메구패에, 난타, 색소폰 연주, 추억의 도시락까지


IMG_4131.JPG

   

통영시 산양읍 세포마을(이장 신성안) ‘2020 가는개 쟁이마을 어울림 한마당을 열었다.

   

117일 연 어울림 한마당은 영세불망비에 얽힌 애민정신을 배우고 오늘에 맞게 되살리며, 수많은 쟁이들의 삶을 기념하고 체험해 봄으로써 마을이 화합해 번영하고, 활력 넘치는 나날을 보내기 위해 마련됐다.

   

IMG_4188.JPG


IMG_4211.JPG


이날 행사는 201740여년 만에 되살아난 가는개 메구패의 신명나는 길놀이를 시작으로, 주민들이 만든 작품을 전시하고, 요리한 음식 나눠먹기, ‘동그란 소세지가 든 추억의 도시락을 만들면서 화합하고 즐거워했다.

   

어촌 주민들의 삶을 쇠약하게 했던 전복 진상의 폐단을 70대 나이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한양까지 올라가서 격쟁으로 바로 잡은 월성정씨 영세불망비의 기록을 되살려 노인자원봉사 활동에 몸바친 윤선지 할머니를 제1회 정씨부인으로 뽑았다.

   

IMG_4209.JPG


Untitled-1.jpg


세포고개에 자리 잡은 곤리도씨푸드에서 전복한 상자를 부상으로 선물해서, 조선시대와 현대를 잇는 이야기꺼리가 돼 그 뜻을 한층 더했다.

   

윤선지 할머니는 다른 사람들도 많은 데 내가 받게 돼 기쁘기도 하고, 부끄럽기도 하다면서 앞으로 마을과 주민들을 위해 더 봉사활동을 많이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어울림 한마당은 여태껏 마을잔치와는 달리, 동네 주민들이 15명 미만의 동아리를 만들어 참여해 발표하는 방법으로 했다. 또 객석의 간격도 1m 이상을 유지하면서 사회생활상 거리두기도 지켰다.

   

IMG_4112.JPG


IMG_4328.JPG


70대 할머니부터 엄마, 그리고 손주들까지 3대가 함께 어우러진 기타와 우크렐레 연주도 선보였다. 짧은 연습시간이라 조금 서툴기는 하여도, ‘동구 밖 과수원 길’, ‘개울가에 올챙이 한 마리’, 나훈아의 테스형~’을 연주해 많은 박수를 받았다.

   

꼬까옷을 이쁘게 차려입은 70~90대 할머니들은 민요 날 좀 보소, 날 좀 보소, 날 좀 보오소~~’ 밀양아리랑, ‘바람이 분다. 바람이 불어~’ 군밤타령을 10대 소녀 마냥 수줍게 불렀다.

   

하얀 깃의 교복과 선도부 완장을 찬 여고생과 교련복을 입은 난타 동아리는 ‘337장단을 시작으로, ‘추억 속으로’, ‘강원도 아리랑음악에 맞추어 신나게 북을 두드리면서 기분도 풀고, 그동안 쌓은 기량을 마음껏 뽐냈다.

   

마을 남성들로 짜여진 섹소폰동아리는 저마다 발표하고, 마을 주민들의 노래자랑을 도와 많은 박수를 받았다.

   

IMG_4060.JPG


IMG_4156.JPG


국가무형문화재 제82-4호 남해안별신굿의 ‘2020 찾아가는 무형문화재공연도 열렸다. 정영만 남해안별신굿 보유자(산양읍 풍화리 출신)의 구음과 무병장수를 바라는 통영 진춤, ‘마을의 화합과 안녕을 축원하는재수굿을 펼쳐, 주민들한테서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류성한 산양읍장은 세포마을은 긴 바닷가와 아름다운 산으로 둘러싸인 물 좋고, 인심 좋은 마을로 알고 있다. 주민들이 참여해 여러 동아리 발표를 한다는 것은 노령화된 농어촌마을에서 더더욱 뜻이 있다고 말했다.

   

신성안 세포마을 이장은 올해는 정씨부인을 뽑아서 더욱 뜻이 깊다. 이웃 주민을 위해 봉사하는 이를 찾아 선행을 알리고 장려하고 싶다.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이지만, 다함께 행복한 마을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산양읍 세포(가는개)마을의 ‘2020 가는개 쟁이마을 어울림 한마당은 농림축산식품부의 농촌축제지원사업에 뽑혀 국비와 경상남도와 통영시의 지원을 받아 열렸다




통영방송 gsinews@empas.com

ⓒ 통영방송 tbs789.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작성자 : |비밀번호 :

0/300bytes 

최근뉴스

TEL. 070)7092-0174 / 070)7791-0780

Email. gsinews@empas.com

09:00 ~ 18:00 (주말, 공휴일 휴무)

회사소개
  • 상호명 : 내고향TV 통영방송 789 , 대표 : 한창식, 사업자번호 : 경남 아 00206, 등록번호 : 경남 아 00206
  • 주소 : 경남 통영시 장대길 60 산산파크빌 506호 , Email : gsinews@empas.com
  • 대표전화 : 070)7092-0174 / 070)7791-0780 , 정보보호책임자 : 한창식(gsinews@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창식
  • copyright ⓒ 2012 통영방송78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