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BS뉴스센터 | 지역사회 | 영상소식 | 인물/동정 | 고성소식 | 정치활동 | 문화관광 | 사설/칼럼 | 기업체소식 | 교육청소년 | 공지사항 | 기자수첩

지역사회

통영에서 낚시줄에 걸려 죽은 ‘상괭이’ 발견

지역사회|입력 : 2020-04-03


- 선촌마을 해양보호구역에서, 낚시 쓰레기 정화 활동 필요


[크기변환]KakaoTalk_20200403_095836194.jpg

   

202043일 오전 7시경 통영 화삼리 해양보호구역에서 상괭이 사체가 발견되었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이날 화삼 어촌계 계원 A씨가 조업 중 장군바위 북쪽 20미터 해상에 죽은 채 떠 있는 상괭이를 발견해 인양한 것을, 환경연합이 통영해경에 신고했다.

   

통영해양경찰관은, 상괭이는 몸 길이 160cm, 몸통 둘레는 84cm로 다 자란 성체로 보이며 암컷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상괭이가 발견된 곳은 20202월에 지정된 선촌마을 해양보호구역이다.

  

[크기변환]KakaoTalk_20200403_095841567.jpg


 

화삼어촌계 계장을 겸임하고 있는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지욱철 의장은 귀한 상괭이가 우리 마을 해양보호구역에서서 죽은 채 발견돼 안타깝다면서 선촌마을 해양보호구역에서 향후 낚시쓰레기 줄이기 캠페인, 주민이 참여하는 낚시쓰레기 정화 사업과 어선을 이용한 해양환경 정기 모니터링 사업을 함으로써, 다시는 상괭이가 죽은 채 발견되는 일이 없도록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상괭이의 사체는 지자체가 매장 처리하는 것이 관례이지만, 통영시와 협의하여 상괭이 해양보호구역을 지정한 고성군이 교육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통영 인근 고성군 하이면 앞바다는 2019년말에 상괭이를 위한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

   

상괭이는 국제자연보호연맹이 지정한 멸종위기종(등급: Vulnerable, 취약종)이다. 국내에선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서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하고 있어 포획, 유통 등이 금지된다. 우연히 발견하더라도 식당 등에 판매하는 것은 불법이다.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의 연구(이슬희 외, 2018)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7년까지 7년간 어업 중 혼획으로 죽은 상괭이는 8,291마리이다. 매년 평균 약 1,100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고 있는 것이다. 더욱이 해양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것들을 고려하면, 실제 혼획 건수는 이보다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해양수산부가 2016322일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바다에 사는 상괭이가 200536천마리에서 2011년에 13천마리로 급감했다고 한다.

   

현재 우리나라 바다에는 약 13천마리의 상괭이가 살고 있는데, 매년 1,100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고 있는 것이다. 이것은 너무나 끔찍한 수치이다. 전체 개체수의 거의 10%나 되는 상괭이가 아무런 이유없이 매년 죽어가고 있는 것이다




통영방송 gsinews@empas.com

ⓒ 통영방송 tbs789.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작성자 : |비밀번호 :

0/300bytes 

최근뉴스

TEL. 070)7092-0174 / 070)7791-0780

Email. gsinews@empas.com

09:00 ~ 18:00 (주말, 공휴일 휴무)

회사소개
  • 상호명 : 내고향TV 통영방송 789 , 대표 : 한창식, 사업자번호 : 경남 아 00206, 등록번호 : 경남 아 00206
  • 주소 : 경남 통영시 장대길 60 산산파크빌 506호 , Email : gsinews@empas.com
  • 대표전화 : 070)7092-0174 / 070)7791-0780 , 정보보호책임자 : 한창식(gsinews@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창식
  • copyright ⓒ 2012 통영방송78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