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BS뉴스센터 | 지역사회 | 영상소식 | 인물/동정 | 고성소식 | 정치활동 | 문화관광 | 사설/칼럼 | 기업체소식 | 교육청소년 | 공지사항 | 기자수첩

TBS뉴스센터

올여름은, 한산대첩 승전의 고장 통영으로

TBS뉴스센터|입력 : 2019-07-31


- 여름피서와 함께 즐길거리, 볼거리, 체험거리 풍성


5.jpg

   

최근 한일 무역 분쟁으로 인해 일본으로 떠나는 여행객이 줄어들고 잇는 가운데 통영시는 피서철 국내 여행객을 통영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관광홍보와 손님맞이에 발 벗고 나섰다.

   

먼저 지난 725일에는 전국 13(서울 6, 부산 4, 대구 3)에 출향인사들이 운영하는 사업체를 통영관광 홍보업소로 정하고, 고객들을 대상으로 통영의 관광자원을 알리며 관광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4.jpg


3.jpg

  

또한, 충무공 이순신장군의 한산대첩 승전을 기념하기 위한 통영한산대첩축제가 오는 810일부터 14일까지 5일 동안 도남관광단지 일원에서 열리는데 통영시는 이번 행사를 알리기 위해 충실히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올해 축제는 이순신의 물의 나라라는 주제로 열리는데, 이번 행사에서 처음 선보이는 이순신 워터파크는 육지와 바다를 연결하는 국내 최초 육·해상 물놀이시설로 지난 722일부터 미리 운영하고 있다. 축제기간에는 워터파크와 함께 물을 이용한 열러 가지 프로그램과 이색적인 체험행사와 구경거리가 마련돼 있고, 축제장 내에는 쿨링 포그존, 무더위 쉼터, 먹거리코너도 마련해 온종일 시원하게 보낼 수 있다.

   

한편으로 통영수륙해수욕장과 비진도 산호빛해수욕장, 사량도 대항해수욕장, 욕지도 덕동해수욕장, 한산도 봉암몽돌해수욕장과 같은 물 좋고, 경치 좋은 바다수영장도 잘 준비해서 열어놓고 있어 아름다운 바다풍광과 함께 시원한 피서를 마음껏 즐길 수 있다.

   

2.jpg

 

1.jpg

통영루지는 7~ 8월 두 달 동안 개장시간을 오전 10시부터 저녁 9시까지 늘려 밤에도 운영을 하고 있어 한낮 더위를 피해 탈 수 있으며, 더구나 루지를 타며 형형색색의 밤 조명도 볼 수 있다.

   

통영케이블카는 8월 한달 동안(평일) 관내지역 음식점, 전통시장, 숙박업소 따위를 이용한 영수증을 내면 요금을 10% 깎아준다. 또한, 통영어드벤처타워에서는 최근 아슬아슬한 코스체험과 함께 무더위를 한방에 날려버릴 수 있는 물대포를 운영하고 있어 시원함과 전율을 모두 느낄 수 있는 여름스포츠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 밖에도 오는 88일 대한민국 섬의 날을 맞아 통영시 자체 1회 섬의 날 기념행사를 시민문화회관에서 연다. 부대행사로는 통영의 대표 관광섬인 연대도, 만지도 일원을 체험할 수 있는 통영섬 체험행사를 전국 400여명의 참가자를 공개 모집해 연다. 또한 섬 사진전(해미당갤러리)과 섬 관광객 게릴라 이벤트(통영여객선터미널), 거리의 악사 카페리 선상콘서트도 함께 열어 행사를 더욱 돋보이게 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통영시는 그동안 준비해온 여러 가지 여름 관광 상품을 대대적으로 알리고, 한산대첩 승전의 고장을 적극 내세움으로써 여름피서객을 중점으로 끌어들여 지역경제 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관광행정을 펼쳐나간다는 생각이다.




통영방송 gsinews@empas.com

ⓒ 통영방송 tbs789.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작성자 : |비밀번호 :

0/300bytes 

최근뉴스

TEL. 070)7136-0174 / 070)7791-0780

Email. gsinews@empas.com

09:00 ~ 18:00 (주말, 공휴일 휴무)

회사소개
  • 상호명 : 내고향TV 통영방송 789 , 대표 : 한창식, 사업자번호 : 경남 아 00206, 등록번호 : 경남 아 00206
  • 주소 : 경남 통영시 장대길 60 산산파크빌 506호 , Email : gsinews@empas.com
  • 대표전화 : 070)7136-0174 / 070)7791-0780 , 정보보호책임자 : 한창식(gsinews@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창식
  • copyright ⓒ 2012 통영방송789. All rights reserved.